행진댄스
파트타임스위트 작사 / 야마가따 트윅스터 목소리
최태현 사운드마스터링
원곡: '내숭 고환 자위행위', 야마가따 트윅스터

Hangjin Dance
Words by Part-time Suite / Sung by Yamagata Tweakster
Sound Mastering by Taehyun Choi
Original Music by Yamagata Tweakster, 'My Sublime Masturbation'

* 플레이어의 아래방향 화살표를 누르면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Click the down-arrow on the player to download.

행진댄스, 2011
퍼포먼스 비디오 (7분 30초), 전단지

초속경 시멘트를 멤버들이 발로 섞고 밟는 퍼포먼스를 비디오로 촬영한 작업이다. 이 퍼포먼스는 처음엔 발로 시멘트를 잘 섞는 것으로 시작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오히려 시멘트가 굳어지는 것을 지연시키고 방해하는 움직임으로 전환된다. 그래도 시멘트는 천천히 열기를 내뿜으며 굳어져가고, 발의 움직임들은 시멘트의 경직 속도를 따라잡지 못해 점점 더디고 느려진다. 일시적으로 제작한 플로어 위에서 밤에는 사이키 조명을 터뜨리며 진행된 댄스인지, 운동인지, 단순히 작업을 위한 노동인지, 아니면 그냥 제자리걸음인지 모를 이 퍼포먼스는 시멘트가 거의 굳어질 때까지 약4시간여에 걸쳐 진행됐지만 <13평 클럽>을 위해 7분 30초짜리 동영상으로 압축, 편집된다. 배경음악으로 들어간 야마가따 트윅스터의 ‘내숭 고환 자위행위’는 평소 생활 속에서 PTS를 춤추게 만들고 실제로 위로를 주었던 곡이다. 미술 작업을 할 때 듣는 음악을 장난삼아 노동요라고 불러왔던 것은 예술이 무엇인지를 정의하기 앞서 많은 작가들의 피로감과 작업 여건의 궁핍함이 은연중에 표현되고 있던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매우 댄서블한 이 곡은 PTS의 노동요 가운데 하나이다. 노동요가 부르는 사람의 입장에 맞게 편곡되고 개사될 수 있듯이, <행진댄스>에 삽입된 ‘내숭 고환 자위행위’는 춤곡 버전에 맞춰 노랫말을 새로 지었다. '시장', '부익부 빈익빈', '새 트랜드', '불황터널'로 수식되는 미술의 지표 속에서 끝나지 않을 것 같고 빠져나올 수 없을 것 같은 현재의 상태와 그 속에서 끊임없이 움직여야만 하는 복잡한 심정과 의미를 가볍게 담은 이 노래는 야마가따 트윅스터가 즉흥적으로 불러 주었다.

파도 2011
천장에 설치, 2*8m, PVC망에 털실 수공예

전시 공간의 건물이나 내벽에 벽화를 그리듯이, 하지만 그릴만한 곳이 없기 때문에 아예 기둥 채 만들기로 한 작업이다. 멤버들 각자의 아르바이트 일정과 작업공간의 부재 때문에 이 거대한 PVC망은 삼등분되어 제작되었다. 작업이 진행된 약 2개월 동안 멤버들은 각자 자신의 방에서 마치 수공예 부업처럼 하루하루 수작업을 했으며, 나중에 셋을 합쳐 공동작업 과정을 거쳤다. 애초에 완성을 바라보고 진행했으나 사실은 완성되지 못할 거라는 것을 예감하고 전시 오픈이 임박할 때까지 할 수 있는 만큼만 진행했다. 손으로 지어진 엉성한 기둥에 강하고 선동적일 수 있는 붉은 파도 문양은 밑도 끝도 없이 덜 된 상태로 설치되고, 미완성된 미적 활동의 시간과 뼈처럼 드러난 바쁜 생활의 시간이 휑하니 동시에 드러난다.

13평 클럽, 2011
테라스에 스티로폼 터널과 파워드 스피커 설치, 실내 조명 및 바닥공사

<13평 클럽>은 13평짜리 전시장 내부와 그곳으로 진입하기 위한 외부 구조물로 이루어진 단출하고 일시적인 댄스클럽이다. 또 넓은 의미에서 보자면 갤러리에서 유일하게 흡연이 가능한 전시장의 외부 테라스 공간도 <13평 클럽>의 뒷골목으로써 포함된다. 클럽 진입로인 터널 구조물은 스티로폼을 한 장 한 장 잘라 이어 붙이고 바람에 날아가지 않게 임시 고정하여 설치되었다. 스티로폼 터널은 여름날의 열기를 그대로 흡수하면서 스피커의 진동을 통해 클럽의 흥분도를 전달한다. ‘13평 클럽’의 내부 플로어는 특별히 바닥을 높여 합판으로 새로 깔았는데 에르메스 측에서 고용한 비싼 인테리어 업체의 꼼꼼한 시공으로 탄생됐다. 누구든 이 클럽에서는 격렬한 행진과 같은 댄스를 추어도 되는데 그만큼 튼튼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또 전시는 어차피 끝날 것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Hangjin Dance, Part-time Suite 2011
www.parttimesuite.org